본문 바로가기

현장talk

상주시청

관리자 | 2017.09.26 | 조회 66

상주시청 '2017 하반기 퇴직예정 공무원 특별연수'
[교육일시 및 장소] 2017년 9월 13~15일 ㅣ 서울, 인천 송도 일대



# 내 인생에도 쉼표가 필요해


상주시 공무원들이 하반기 퇴직을 앞두고 특별연수를 떠났습니다! 평생 걸어온 공무원 인생을 마무리하기에 앞서, 또 새로운 인생을 시작하기에 앞서 잠시 쉬어갈 시간을 스스로 허락한 것입니다. 일에 대한 생각도 어깨에 드리워진 책임감도 잠시 내려놓고 말이죠. (^_^)

인생을 살아나가다 보면, 질주하는 기관차 마냥 항상 앞을 향해 달려나갈 수만은 없습니다. 삶의 한 마디에서 다른 마디로 넘어갈 때, 상주시 공무원들처럼 쉼을 통해 과거를 갈무리하고 미래를 준비해나기 위한 에너지를 충전해보는 건 어떨까요? : )


▲ 상주시 공무원들이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인성코리아]



# 열심히 일한 당신, 떠나라!


상주시 공무원들이 '2017 하반기 퇴직예정 공무원 특별연수'를 위해 서울과 인천 송도 일대를 찾았습니다. 이번 특별연수는 9월 13일부터 15일까지 2박 3일간 도시문화체험 및 우수행정 현장방문 중심으로 진행되었는데요. 바쁜 일상과 업무에서 벗어나 도시의 다양한 발전상과 문화를 체험하며 생각을 전환하고 활력을 충전하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연수 첫째 날인 13일은 '인사동 자유견학'을 시작으로, 숨 막히는 반전과 압도적인 서스펜스로 흥행성과 작품성을 입증한 '레베카 뮤지컬공연 관람', 버스를 타며 서울 야경을 즐기는 '서울 야경 시티투어버스', 둘째 날인 14일은 새로운 도시로 급부상하고 있는 '송도국제도시 미래길 투어', 지상 123층으로 우리나라에서 가장 높은 건물로 기록된 '제2롯데월드타워 탐방', '한강 유람선 선상디너뷔페' 코스 순으로 펼쳐졌습니다.

마지막 날인 15일은 즐거운 눈속임으로 관람객이 주인공이 되는 신개념 문화공간인 '홍대 트릭아이미술관', 우리나라의 역사가 살아 숨 쉬는 '국립중앙박물관'을 찾았는데요. 현대적 감각이 돋보이는 홍대 트릭아이미술관과 고전적 분위기를 물씬 풍기는 국립중앙박물관을 둘러보며 두 박물관의 대조적인 미(美)를 느껴보는 재미도 쏠쏠했답니다.


▲ 상주시 공무원들이 문화명소를 관람하고 있다. [사진=인성코리아]



"뜻깊었던 시간, 활력 얻고 갑니다!"


이날 특별연수에 참여한 상주시 공무원들은 교육 후기를 통해 특별연수 프로그램에 대한 만족감을 전했는데요. '새로운 도시의 문화를 체험할 수 있어서 좋았다', '상주지역을 벗어나 도시체험을 할 수 있도록 배려해주셔서 만족한다', '배우자와 동행하여 뜻깊은 시간을 보냈다', '친절하고 편하게 대해주셔서 감사했다' 등 다양한 소감을 밝혔습니다.

인성코리아 관계자는 "이번 특별연수 과정은 퇴직을 앞둔 상주시 공무원들이 새로운 문화와의 소통을 통해 자기변화의 기회를 가질 수 있도록 마련되었다"며 "서울 및 인천 송도 일대 문화명소를 둘러보는 상주시 공무원들의 표정이 밝고 즐거워 보여서 좋았다. 지금까지 걸어온 길을 되돌아보며 새로운 삶으로의 도약을 준비하시는 이 시점에 조금이나마 활력이 되었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본 웹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이메일 주소의 무단수집을 거부하며, 자세한 내용은 하단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이메일을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 판매, 유통하거나 이를 이용한자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제 50조의 2규정에 의하여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제1항

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제2항

누구든지 제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주소를 판매·유통 하여서는 아니된다.

제3항

누구든지 제1항 및 제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판매 및 유동이 금지된 전자우편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