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장talk

상주시청

관리자 | 2017.06.29 | 조회 35
상주시청 '2017 상주시 학생교류 프로그램'
[교육일시 및 장소] 2017년 6월 16일, 18~21일 ㅣ 경주, 서울 일대


▲ 경북 상주시와 미국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이 경복궁 앞에서 한복을 입고 단체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인성코리아]

美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 문화체험…"한국인의 역동적인 모습 인상적"

상주시청-인성코리아, ‘2017 상주시 학생교류 프로그램’ 성료


경상북도 상주시의 국제자매결연 도시인 미국 캘리포니아주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이 다양한 관광명소를 탐방하며 한국의 역사와 문화를 깊이 체험했습니다. 상주시 학생교류단이 동행한 이번 ‘2017 상주시 학생교류 프로그램’ 현장방문교육은 16일, 18~21일까지 3박 5일간 진행되었습니다.

교육 첫째 날인 16일은 불국사, 석굴암, 천마총, 안압지 등 경주의 세계문화유산 코스를 방문하며 천년 고도의 발자취를 확인했습니다. 이어 둘째 날인 18일은 국내대표 복합쇼핑몰인 강남 코엑스몰, 명동 난타공연장을 찾아 한국의 역동적인 에너지를 경험했습니다.

19일은 한복 체험을 비롯해 경복궁, 국립민속박물관 투어, 20일은 북촌 8경 투어 및 국립중앙박물관 인장 파기 체험 등 우리 문화의 고전미를 감상하며 역사에 대해 알아가는 시간을 가졌습니다. 마지막 날인 21일은 국내 최고의 인재들이 모여있는 서울대학교를 탐방하며 학구열을 고취했습니다.


▲ 미국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이 가이드의 설명을 들으며 국립민속박물관을 탐방하고 있다. [사진=인성코리아]

이날 교육에 참여한 숀 오하라(남, 데이비스 고등학교) 학생은 “한국은 정말 아름다운 나라이다. 내가 사는 캘리포니아는 대부분이 평지인데, 한국은 산과 나무가 많아서 자연을 보는 게 매우 흥미로웠다”며 "사람들도 친절하고 음식도 맛있었다. 사람을 공경하는 문화도 정말 좋았다. 특히 코엑스몰, 난타공연에서 보고 느낀 한국인의 역동적인 모습이 인상적이었다”고 말했습니다.

상주시 학생교류단인 조예원(여, 화령고등학교) 학생은 “미국 친구들과 이번 교육을 함께 받으면서 더 가까워진 것 같다. 다른 언어를 사용하지만 서로 이해하려는 마음으로 외국 친구를 사귀는 경험이 신기하고 재미있었다”며 “한복 체험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한복이 우리나라의 전통 옷임에도 불구하고 몇 번 입어보지 못했다. 한복이 너무 예뻐서 미국 친구들과 같이 입고 경복궁을 다닐 때 가슴이 뿌듯했다”고 했습니다.


▲ 경북 상주시와 미국 데이비스시 학생교류단이 국립중앙박물관에서 인장 파기 체험을 하고 있다. [사진=인성코리아]

‘2017 상주시 학생교류 프로그램’은 상주시청이 국제자매도시인 데이비스시와 우호를 증진하고 학생들의 국제적 역량과 리더십을 강화하기 위해 마련했으며, 교육전문기관인 인성코리아가 진행했습니다. 한편, 상주시는 지난 12일부터 15일까지 지역 관광지 방문, 학교수업 참관, 홈스테이 등을 통해 데이비스시 학생들에게 상주의 역사와 문화, 생활상을 알렸습니다. 올가을에는 상주시 학생교류단이 데이비스시를 방문할 예정입니다.


【 교육후기 】

♥ 비록 다른 언어를 사용하지만 서로를 이해하려는 마음을 가지고 새로운 친구를 사귀는 경험이 신기하고 재미있었다. 또 이번 기회를 통해 책으로만 배우는 영어 말고 실제 외국 친구들과 사용하는 영어 표현을 배울 수 있어 값진 경험이었다.
♥ 영어 실력이 늘었고, 사교성이 늘었고, 외국인 친구가 생겨서 좋았다.
♥ 프로그램이 너무 좋았다. 비디오와 책으로만 보던 것보다 훨씬 더 한국문화에 대해 많이 배울 수 있었다. 이번 여행을 가능하게 해주셔서 감사드린다. 
♥ 내가 전에 알지 못했던 한국 문화에 대해서 많이 배웠고 놀라운 경험을 했다. 
♥ 한국의 기원전 역사에 대해 많이 배웠다. 나는 냉전 중의 전쟁에 관한 것만 알았었다. 프로그램은 A+이다.
♥ 이번 프로그램에 참가하게 되어서 매우 기쁘다. 나는 새로운 것들을 많이 배웠고, 새로운 친구를 만났고, 정말 재미있는 시간을 가졌다. 전반적인 경험은 매우 좋았다.

본 웹사이트의 게제된 모든 이메일 주소의 무단수집을 거부하며, 자세한 내용은 하단을 참고하시기 바랍니다.
본 웹사이트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가 전자우편 수집 프로그램이나 그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 수집되는 것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형사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


이메일을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무단으로 수집, 판매, 유통하거나 이를 이용한자는 「정보통신망 이용촉진 및 정보보호」등에 관한 법률 제 50조의 2규정에 의하여 1천만원 이하의 벌금형에 처해집니다.

제1항

누구든지 전자우편주소의 수집을 거부하는 의사가 명시된 인터넷 홈페이지에서 자동으로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는 프로그램, 그 밖의 기술적 장치를 이용하여 전자우편주소를 수집하여서는 아니된다.

제2항

누구든지 제1항의 규정을 위반하여 수집된 전자우편주소를 판매·유통 하여서는 아니된다.

제3항

누구든지 제1항 및 제2항의 규정에 의하여 수집/판매 및 유동이 금지된 전자우편주소임을 알고 이를 정보전송에 이용하여서는 아니된다.